화면 상단으로 이동합니다.
이전 페이지로 이동합니다.
회원가입
언론속 코바 > 나섬人 > 언론속 코바
제목 [한국경제신문] 윤장용 이사장 "봉사란 남 아닌 자기자신 돕는 것"
첨부 작성일 2013-03-18 11:03:30
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2669
 
 
지난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는 특별한 행사가 열렸다. 우즈베키스탄으로 떠나는 한국국제협력단(KOICA)의 1만 번째 해외봉사단원인 박지은 씨(27)를 배웅하는 행사였다. 이 행사에는 대한민국 정부 파견 1호 해외봉사단원도 자리를 함께했다. KOICA 22년의 발자취를 기념하는 풋프린팅 이벤트도 열렸다. ‘1호 해외봉사단원’ 타이틀의 주인공은 바로 윤장용 한국해외봉사단원연합회(KOVA) 이사장(사진)이다.

지난달 말 KOVA 신임 이사장으로 취임한 윤 이사장을 최근 경기 고양시 대화동의 한 다방에서 만났다. KOICA와의 인연을 먼저 물었다. “특별할 게 없어요. 1990년에 유네스코에서 한국청년해외봉사단을 처음 모집했는데, 취업 대신 스리랑카 봉사를 택한 거죠. 당시 김우중 대우그룹 회장의 책 ‘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’가 유행이었거든요.”

홍익대 전기제어공학과 83학번인 그는 대학 시절 한국유네스코학생회(KUSA) 활동을 하며 1989년 경기 이천시에서 열린 ‘인터내셔널 유스캠프’에 참가하는 등 해외봉사 준비를 해 왔다. 해외봉사를 결심할 당시에 이미 한 대기업에 취직이 결정된 상태였으나 포기했다.

2년간의 봉사활동을 마치고 1992년 귀국한 윤 이사장은 다시 스리랑카로 돌아갔다. 이번엔 현지어를 구사하는 엔지니어로서였다. 3개월여의 근무를 마치고 귀국한 그의 앞에 놓여 있는 것은 생계문제. 세제 유통업에 뛰어들었으나 1998년 외환위기 때 부도가 나 집까지 경매에 넘어갔고, 이후 슈퍼마켓을 운영하며 가족 생계를 챙겼다.

그는 ‘생활인’으로 살아가면서도 해외봉사와의 끈은 계속 유지했다고 했다. 1992년 1기 봉사단원 44명이 주축이 돼 ‘나눔과 섬김의 모임(나섬회)’을 결성했다. 1년에 한 기수씩 후배들이 늘어가면서 전시회를 여는 등 친목모임을 유지해 왔다. 그 나섬회가 현재 KOVA의 모태다.

1만 회원의 친목모임에서 대한민국 해외원조 사업의 한 축으로 자리 잡은 KOVA. 올해부터 살림살이를 책임지게 된 윤 이사장에게 해외봉사의 의미를 물었다. “봉사란 남이 아닌 자기 자신을 위해서 하는 거라고 봅니다. 후배들한테도 하는 말이지만, 못사는 나라에 가서 우리 것을 가르치려고 해선 안 됩니다. 그곳 사람들이 우리와 어떻게 다른지 잘 살핀 뒤 그들이 필요로 하는 것을 알려주면 되는 것이죠. ‘다르다’와 ‘틀리다’는 다른 것이거든요. 저는 여기에 다문화 사회의 해법이 있다고 봅니다.”

백승현 기자 argos@hankyung.com
 
보도자료 원문 바로가기

번호 제목 첨부 글쓴이 작성일 조회수
19 경기미디어리포트 사랑의 연탄배달   관리자 2017.11.21 30
18 [NSP통신] 코바, 청주 수해지역 찾아 복구의 땀 흘려   관리자 2017.07.26 498
17 KOVA_재한외국인지원협회 외국인 조기정착 MOU체결   관리자 2017.06.23 715
16 코바, 국가위상 높인 ‘해외봉사단원의 밤’ 성료   관리자 2016.12.12 2154
15 [파이넨셜 뉴스] 멀티캠퍼스 OPIc, 개발도상국 인재양성 후원..   관리자 2016.08.26 2554
14 [간호신문]코이카 해외봉사단 간호사들 한자리에   관리자 2013.09.30 6802
13 [청년위원회 출범] KOVA 김광욱, 정미라 회원 위촉   관리자 2013.06.19 4995
12 [연합뉴스] 1만 명 해외봉사단원, 다문화 사회에서의 역할은   관리자 2013.05.07 4841
11 [천지일보]한국어교육발전포럼 _현지에 맞는 한국어 교재 개발해야..   관리자 2013.04.29 3781
10 [연합뉴스]귀국 해외봉사단원, 한국어 교육 봉사 경험 공유   관리자 2013.04.26 3526
 1  2